엘베 문잡아주고 가볍게 눈호강했다


홈 > 커뮤니티 > 자유게시판
자유게시판


엘베 문잡아주고 가볍게 눈호강했다

익명_MjcuMTAy 0 62 0

집에 들어오는 길이였음 

엘레베이터를 타고 문을 닫으려는데 

출입구쪽에서 문이 열립니다 소리가 들려서

마음씨가 착한 사람이라서 좀 기다림

 

들어오는 사람 딱 봤는데

나보다 한 2~3살? 많아보이는 누님 한분 타더라

 

근데 뭐 어디 가볍게 나갔다 온건지 

흰색 면티에 진청에 벨트에 티를 바지안에 넣은

이런 차림이였는데

우산이 없어서 비를 맞았는지 좀 젖어있더라 

 

그래서 그 흰색 면티속에 

어두운색 브라가 비쳐서 좀 민망하고 당황스러워서

급하게 폰 만지작 대는데 

 

갑자기 찝찝했는지

벨트를 풀고 티를 바지 밖으로 빼내는데

티도 짧은 편이라 털럭털럭 하면서

거의 상반부까지 다보이더라 

 

그리고 나서 엘레베이터 바람나오는 쪽으로 

붙어서 그 더울때 하는 옷 펌핑하는거 하는데

각도때문에 가슴쪽이 보여서 안보는 척하기 힘들었다

 

근데 쓰면서 상황판단하니까

그누님은 뭔 생각으로 같은공간에 비슷한 나이에

남자가 있는데 저런짓을 한거지 싫은건 아닌데

나 엿먹으라고 그런건가

암튼 마침


0 Comments

제목
Category
설문조사
결과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